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검색어를 입력해주세요.

주메뉴영역


‘해안가 잡초의 재발견-사데풀(Sonchus brachyotus)’

해안가 잡초의 재발견-사데풀(Sonchus brachyotus)’

국립해양생물자원관(관장 황선도)은 그동안 해안가에 서식하는 흔한 잡초로 취급받던 사데풀이 항산화 및 항염에 우수한 효능이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사데풀(Sonchus brachyotus)’은 국화과에 속하는 다년생 초본으로 거매채, 야고채, 석쿠리, 사라부루 등으로 불린다. 어린잎을 나물로 식용하고 전초(全草)는 거매체, 꽃은 거매체화라하여 모두 약용으로 사용된다.

자원관 응용연구실 연구진은 우리 고유의 해양수산 분야 전통지식 활용의 일환으로 사데풀이 해열, 해독 작용과 세균성 이질, 후두염, 해수, 백대하 치료에 좋다는 구전 민간요법에 착안, 20156월부터 연구를 시작하였다.

 

사데풀추출물에는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다고 알려져 있는 폴리페놀* 성분이 9.34% 함유되어있으며, 세포 실험 결과 활성산소종(Reactive oxygen species, ROS)**67%가량 억제하였으며, 염증 유발 인자인 일산화질소(Nitric acid, NO)PGE2 (Prostaglandin E2) 생성도 각각 77%, 88% 억제함으로써 항산화 및 항염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폴리페놀 : 항산화, 항염증 등에 효과가 좋은 성분으로, 샤데풀 추출물 1g당 폴리페놀 성분이 93.4mg이 함유된 것으로 나타나 기존 감태 9.55%, 대황 6.68%와 비교해 보았을때, 감태와 유사하며 대황보다는 높은 결과를 나타냄.

** 활성산소종 (ROS) : 체내에서 대사과정 및 스트레스, 흡연 등의 외부요인으로 주로 발생하며 생체 내 단백질, 지질, 유전자 등을 공격함으로써 노화, 면역질환, 암 및 주요 퇴행성 질병 등을 야기 시킴

이대성 응용연구실장민간요법으로 불리는 우리 선조의 해양수산 분야 사용 사례에는 유용한 지혜들이 숨겨져 있다.”라면서 해안가 잡초로만 알려진 사데풀에서 항산화 및 항염 효과를 밝혀냈듯 지속적으로 해양수산 분야 전통지식에 대한 검증 연구와 상용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와 관련하여 지난해 102건의 특허 출원 학술논문 게재를 완료하였다.

 


맨 위로